"토당귀 우리힘으로 지킨다!"


지난달 29일, 국내 최대당귀주산지 진부에서 당귀 자조금조성단체 창립총회개최

 

IMG_3106.jpg

 

무분별하게 반입되는 수입산으로부터 우리것을 지키기 위해 당귀생산자들이 뭉쳤습니다.

전국당귀생산자협의회가 중심이 된 당귀자조금추진위원회는 지난달 29일 국내 당귀최대주산지 강원도 평창군 진부에서 당귀자조금조성단체 창립총회를 개최했습니다.

자조금조성단체는 특정 거상에 의해서 시세등락이 좌우지되는 것을 지양하고 생산자 스스로 장기적인 수급조절과 가격안정을 통한 생산기반 구축을 위해 개별 농가들이 다함께 힘을 모아 공동의 조직을 만드는 것이며, “의무도 다 같이 혜택도 골고루”를 원칙으로 한다. 따라서 무임승차하는 사람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 기본 전제. 국내산 당귀의 최대 주산지인 강원도 평창군과 충북 제천지역 외에도 경북 봉화, 강원 홍천지역 등 전국 당귀생산농가들이 다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 기본방침입니다.

 

IMG_3082.jpg

당귀자조금조성단체 간사를 맡기로 한 한국생약협회 노봉래 사무총장은 “WTO 체제 아래 정부의 직접적인 가격지지정책은 제한이 되는 상황에서 우리 약용작물의 경쟁력을 강화를 위해서는 생산자들의 자율적인 수급안정노력과 품질향상, 판로확대 등을 도모할 수 있는 자조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때문에 그동안 약용작물 부문에도 자조금조성단체 설립이 시급하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이 있었다”고 그간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자조금조성단체가 설립, 성공적으로 정착되기 위해서는 생산자 뜻이 결집돼야 하는 만큼 생산자들이 자조금사업에 대한 명확한 인식을 갖고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자조금단체 설립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확산을 위해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 결집력 강화를 위한 노력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당귀자조금단체신임위원장- 함주상.jpg IMG_3103.jpg    전국당귀생산자협의회 회장 겸 당귀자조금조성단체 대표로 선출된 함주상대표(왼쪽)과 감사로 선출된 조경현씨(오른쪽)  

 

이번 총회에서 전국당귀생산자협의회 회장겸 자조금조성단체 대표를 맡게된 함주상 대표는 “식품용으로 반입된 중국산 참당귀가 국내 수백톤씩 풀리면서 유통이 돼도 개별 작목반이나 농가 힘으로는 이를 막기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하고 “자조금조성단체가 승인이 되면 원산지위변조문제에 대해 보다 조직적으로 대처함으로서 결과적으로 국산 참당귀의 안정적인 판로확보에도 도움이 되고 가격안정 및 수급조절이 가능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IMG_3075.jpg

 

당귀자조금조성단체가 승인되면 △소비촉진을 위한 홍보사업 △판로확대를 위한 시장개척사업 △품질향상, 자율적 수급조절 등을 위한 자조금조성단체 구성원 교육사업 △당귀 유통시세정보제공 및 구성원간의 유통정보교류 사업 △출하조절 등 참당귀 자율적 수급안정을 위하여 필요한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당귀자조금조성단체로서 목적사업 수행을 위한 세부사업계획은 창립총회에서 선출된 당귀자조금관리위원회에서 수립 추진할 계획입니다.

 

한국생약협회는 지난해 5월10일 평창에서 당귀자조금조성단체 발기인 모임을 시작으로 그동안 당귀자조금조성단체 설립을 위한 밑그림을 함께 그려왔으며, 전국당귀생산자협의회 중심의 당귀자조금조성단체 설립을 지원하고 있습니다